LG전자에서 10월 4일,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LG V40 ThinQ를 정식으로 공개했다.

LG V40 ThinQ를 꺼내 드는 황정환 MC사업본부장

LG전자가 V40 ThinQ와 함께 꺼내든 카드는 ‘펜타 카메라’다. 전면 듀얼 카메라, 그리고 후면에 트리플 카메라를 포함해 모두 5개의 카메라를 달아 ‘펜타 카메라’라는 이름이 붙었다. 전후면을 모두 세는 거였으면, 이전에 앞뒤로 하나씩 있을 때 듀얼 카메라라는 이름이 붙어야 하지 않았나 싶으나, 전면에 듀얼, 후면에 트리플 카메라를 모두 단 스마트폰은 LG V40 ThinQ가 유일하다는 데 의의를 두자.

G 그리고 V 시리즈의 이름이 헷갈릴 지경까지 왔지만, V40 ThinQ는 G7 ThinQ보다는 V30 그리고 V35 ThinQ의 디자인을 닮았다. G7 ThinQ보다 가로로 더 넓고, 화면 크기도 조금은 더 크다. 크기는 158.7×75.8×7.7mm고 무게는 169g으로, 타사 플래그십 스마트폰 대비 한결 가벼운 무게는 LG전자 스마트폰만의 장점이다.

LG전자의 OLED 수율에 관한 문제가 불거져 나온 와중에, V40 ThinQ는 6.4인치 QHD+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그나마 희망을 걸어볼 만한 것은 LG전자 디스플레이 사업본부에서 수율 문제를 대폭 개선해 그동안 문제로 제기됐던 번인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힌 점이다. 물론 지금 당장 결과를 속단하긴 이르며, 출시 후 어느 정도의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가볍지만, LG전자가 꾸준히 강조하고 있는 밀스펙(MIL-STD-810G)을 통과한 내구성을 갖췄으며, 이번에는 뒷면을 강화유리의 표면을 미세하게 깎아낸 ‘매트 실크’ 기술을 적용해 광택이 없고 지문이 묻어나지 않으며, 동시에 부드러운 촉감을 갖췄다.

튼튼한 내구성을 갖춘 기기, 그리고 올 초 업그레이드 센터 등을 떠올려 보면 LG전자의 스마트폰 기조가 ‘믿고 오래 쓰는 스마트폰’이라는 점을 떠올릴 만하다. LG전자가 ‘우리는 고객의 신뢰를 잃었었다.’라고 담담하게 인정하고, 대신 고객의 신뢰를 찾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응원하게 한다.

LG V40 ThinQ 뒷면에는 지문인식 센서와 트리플 카메라, 그리고 작은 플래시가 담겼다. 트리플 카메라는 각각 일반 화각, 초광각, 망원 화각을 갖췄으며, 센서와 화소, 조리개 등이 상이하다.

일반 화각은 1,200만 화소 F1.5에 이미지 센서 픽셀이 1.4㎛, 초광각은 1,600만 화소 F1.9에 센서 픽셀 1.0㎛, 망원 화각은 1,200만 화소 F2.4에 센서 픽셀이 1.0㎛이다. 아웃포커스 기능을 활용할 때 심도를 재는 걸 빼면 이 세 개의 카메라를 유기적으로 활용하는 기능은 거의 없다 봐도 무방하다. 그래서인지 세 개의 카메라의 색감이나 화이트밸런스 값이 조금씩 다르다는 인상을 받았다.

그나마 세 카메라를 유기적으로 쓰는 기능이 트리플 샷 기능. 동시에 세 장의 사진을 찍은 후 초광각에서 망원 화각으로 점점 구도를 당기는 짧은 영상을 만들어준다. 다만, 이 기능은 삼각대 등으로 완전히 고정됐을 때 의미가 있을 뿐, 각도가 틀어져 버리면 완성도가 급격하게 떨어지는 문제가 있다.

트리플 카메라와 함께 V40 ThinQ에는 다양한 카메라 관련 기능이 탑재됐다. 앞서 본 트리플 샷과 함께 볼 만한 기능은 매직포토. 전날 선 공개된 기능으로 매직포토라 이름 붙었으나 실상은 시네마그래프(Cinemagraph) 기능이다. 이미 있는 기능을 포장했다기보다는 시네마그래프를 스마트폰 기본 탑재 앱으로 쉽게 만들 수 있다는 데 의의를 두자.

이미 서드 파티 앱을 통해 시네마그래프를 만들 수 있다. V40 ThinQ도 이런 방식을 그대로 따른다. 짧은 영상을 촬영한 후, 움직이는 곳만 터치로 영역을 표시하면 이 부분만 바뀐다. 대신 다른 앱과 달리 촬영하면서 어느 정도의 흔들림을 보정해주는 기능을 갖췄다. 잘 쓰면 재미있는 기능이 되겠으나, 실제로 활용도가 무척 뛰어날 것 같지는 않다.

G7 ThinQ에 있던 저조도 사진은 좀 더 강화돼 저조도에서 HDR을 적용할 수 있게 됐다. 가지고 있던 아이폰X과 비교했을 때, 결과물은 확연히 차이가 났으나 저조도 촬영 시 디테일이 무너지는 이른바 ‘수채화 현상’은 여전히 남아있는 점은 아쉽다.

LG전자 카메라에서 꾸준히 문제 제기되는 내용이 바로 이 ‘수채화 현상’이다. 이는 디테일을 제대로 살리지 못하고 노이즈를 너무 거칠게 제거하는 데서 온다. 이미지 프로세싱 능력의 한계라고 할 수 있다. 유감스럽게도 LG V40 ThinQ도 수채화 현상에서 자유롭지는 않다.

센서 픽셀 크기가 커진 일반 화각에서는 상대적으로 뛰어난 화질을 선보이나, 여전히 확대하면 수채화 현상을 찾아볼 수 있다. 소비자가 찾은 해결법은 LG전자에서 제공하는 카메라 앱이 아닌 구글 카메라 앱을 대신 쓰는 것.

구글 카메라로 촬영한 이미지 디테일이 월등히 뛰어난 것을 보면, 이는 LG전자 카메라의 문제라기보다는 LG전자에서 이미지 프로세싱 역량이 떨어지는 것이다. 부디 LG전자에서 하드웨어만큼 소프트웨어에도 역량을 아낌없이 투자하길 바란다.

AI 카메라는 전작보다 더 빠른 속도를 갖췄지만, 여전히 모호하다. 모드가 바뀔 때 효과를 없애면서 조금 더 빠릿해졌을지는 모르나, 모드를 제대로 인식한 것인지를 보려면 작은 아이콘에 집중해야 한다. AI 기능은 냉정하게 봤을 때, 아직도 갈 길이 먼 느낌이다.

3.5mm 오디오 단자가 있다! 스테레오 스피커가 아니라는 점은 아쉽다.

카메라에 관해 길게 살펴봤지만, V40 ThinQ는 플래그십 스마트폰 답게 다른 기능도 훌륭하다. 스냅드래곤 845프로세서, 6GB RAM, 64/128GB 저장공간, 3,300mAh 배터리 등은 타사 플래그십과 견줘도 손색없는 성능이다. 여기에 LG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에서만 볼 수 있는 Quad DAC 기능은 여전히 탑재돼 있고, 여기에 영국 명품 오디오 업체인 메리디안이 음질을 튜닝해 최적의 밸런스를 갖췄다.

음량은 대폭 키워주지만, 깡통 소리를 낸다고 지적받던 붐박스 스피커 기능은 상단 리시버를 스피커처럼 활용해 저음과 고음의 밸런스를 높였다고 한다. 이제 멍청하게 소리만 커지는 게 아니라, 디테일을 어느 정도 확보하면서 소리를 키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펜타 카메라라는 새로운 도전을 시도했으나, 현장에서 바라본 V40 ThinQ 카메라는 플래그십을 바라보는 소비자 기대에는 조금 미치지 못한 느낌이다. 그나마 조금 희망 있게 관측할 수 있는 부분은 하드웨어가 아닌, 소프트웨어로 더 개선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LG전자가 이를 끊임없이 고민하고 있다는 점이다.

LG V40 ThinQ의 정확한 가격과 출시일은 공개되지 않았다. 확실한 것은 이달 중 예약판매와 실제 판매를 진행한다는 점. 그리고 G7 ThinQ과 비슷한 형태의 중고 보상 판매 또한 진행하리라는 점이다. 해외에서 공개된 가격을 견주어 보고, 약 105만원에서 115만원 선으로 점쳐지는 가운데, LG V40 ThinQ가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많은 사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체질 개선을 위한 첫 코를 뀄다는 LG전자의 행보를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