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청소기는 편리합니다. 사람이 집에 있든 없는 알아서 청소해주기 때문이죠. 그렇다고 로봇 청소기에만 의지할 수는 없습니다. 구석구석 청소가 말끔하게 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죠.

또 로봇 청소기는 먼지 통이 상대적으로 작아 일반 청소기보다 먼지 통을 자주 비워줘야 하는 편입니다. 알아서 청소해 주는 로봇 청소기지만 사람이 전혀 손을 놓을 수 있는 건 아니죠.

먼지 통을 비우는 번거로움을 덜어주는 로봇 청소기가 등장했습니다. 국내 로봇 청소기 시장에서 잊혀진 이름인 아이로봇(iRobot)의 새로운 로봇 청소기, 룸바 i7+(Roomba i7+)입니다. 아이로봇은 지난 2015년에 국내에서 철수했죠.

룸바 i7+의 가장 큰 특징은 Clean Base라고 불리는 충전 스테이션입니다. 기존 로봇 청소기의 경우 사용 중 배터리가 바닥나면 자동으로 충전 스테이션을 찾아가는데요. 룸바 i7+는 먼지 통을 비우기 위해서도 충전 스테이션을 찾아갑니다. 룸바 i7+ 먼지 통을 채운 먼지가 자동으로 Clean Base로 이동하죠.

그렇다면 로봇 청소기 자체 먼지 통을 비우는 것만큼 충전 스테이션을 청소해줘야 하는 건 아닐까 생각될 수도 있는데요. Clean Base 용량은 룸바 i7+ 먼지 통을 30번 청소할 수 있을 정도로 큽니다. 일반 청소기만큼 먼지 통을 비우지 않아도 될 듯하네요.

로봇 청소기 자체 성능도 이전보다 좋아졌습니다. 이전 모델인 룸바 600 시리즈에 비해 공기를 두 배 사용해서 청소 성능을 향상했다고 합니다. 또한 iAdapt® 3.0 Navigation with vSLAM이라는 기술을 통해 집안 환경을 맵핑해서 청소한 장소한 청소를 하지 않은 장소를 구분하죠.

좀 더 편리해진 로봇 청소기, 아이로봇 룸바 i7+의 가격은 949.99달러(약 106만4,000원)입니다.

기술의 발전은 사람은 게으르게… 편리하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