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명품 카메라, 라이카(Leica)의 새로운 M시리즈가 나왔습니다. M10-P인데요. 라이카에서 가장, 라이카에서 최초라는 수식어를 지닌 카메라입니다.

 

먼저 M10-P의 가장 큰 특징은 라이카를 상징하는 빨간 딱지가 빠졌다는 겁니다. 빨간 딱지가 빠진 게 M10-P가 유일한 건 아니지만 어쩔 수 없이 허전해 보이네요.

 

그래도 알아볼 수 있는 사람은 다 알아보겠죠. 상단 플레이트에 라이카 레터링을 새겨놓기는 했습니다. 전반적인 디자인은 기존 라이카 M10을 그대로 따랐죠.

 

필름 시절에 극장에서는 라이카 M만 유일하게 촬영을 허용했다고 합니다. 배우와 관객을 방해하지 않을 정도로 셔터음이 조용했기 때문인데요. M10-P의 가장 큰 특징은 조용한 셔터음입니다. 거의 무셔터음 수준이라고 하는데요. 라이카 M 필름 카메라보다 조용하다고 하네요.

 

M10-P의 또 다른 특징은 터치 디스플레이입니다. 라이브 뷰 촬영 시 빠르게 초점 위치를 조절할 수 있으며, 플레이 모드에서도 편리하게 사진을 탐색할 수 있습니다.

 

빨간 딱지가 빠진 걸 조용해진 셔터음과 터치 디스플레이로 달랠 수 있을까요? 이미지 품질은 기존 라이카 M10과 동일합니다. 2400만 화소 풀프레임 센서와 Maestro II 이미지 프로세서를 탑재했고, ISO 50,000까지 지원합니다. 기존 M10에 없는 디지털 레벨 게이지가 추가되었죠.

 

라이카의 새로운 M시리즈, M10-P는 블랙과 실버, 두 가지 컬러로 출시되며, 가격은 7,995달러(약 895만원)입니다.

빨간 딱지가 없어도 가격은 여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