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아이디어 상품이 엄청나게 존재합니다. 지난해 큰 인기를 끌었던 셀카봉 역시 사실은 일본의 무명 발명가가 1995년 발명했던 제품이라는 것이 드러나기도 했죠. 20년전에는 ‘가장 쓸모없는 발명품’으로 꼽혔던 것이 20년 만에 전세계적인 히트를 기록한 것이죠.

kyl23_detail_00

이번에도 아주 재미있는 아이디어를 가진 스마트폰을 교세라에서 출시했습니다. 교세라 미라이에(miraie) KYL23이라는 제품인데요. 우선 스펙부터 살펴보죠. 4.5인치 960×540해상도, 스냅드래곤 1.2Ghz쿼드코어 프로세서, 1.5GB램을 지원합니다. 스펙은 볼품 없군요.

kyl23_detail_03

그런데, 이 폰은 아이들을 위한 스마트폰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몇 가지 특화기능이 달려 있는데요.

1. 유해 사이트 접근 방지, 응용 프로그램도 제한 가능, 이용시간 제한 가능
우리나라 웹이나 게임하고 비슷하죠? 부모가 지정한 특정한 앱을 설치할 수 있고, 수업시간에는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없도록 락을 걸 수도 있답니다.

2. 방수, 방진, 내충격
아이들은 대부분 과격하죠. 그래서 단단하게 만들었습니다.

3. 욕설 입력시 ‘주의’표시와 욕설 기록을 보호자에게 알림
정말 대단한 기능입니다. 아이가 욕설을 기록하면 ‘주의’표시가 뜨고, 그 기록은 보호자가 열람할 수 있습니다. 사실 일본은 욕설이 많지 않은 나라인데요. 아마 우리나라라면 주의 기록을 수 백개 확인할 수 있을 겁니다.

4. 방범 카메라 기능
측면의 전용 키를 누르면 부저가 울리고, 전면 카메라와 후면 카메라가 동시에 촬영해서 부모에게 사진을 전송합니다. 위치정보도 보내고요.

kyl23_detail_09

한국에서는 발매되기 힘든 스마트폰이지만 아이들용 스마트폰 기획용으로 참고할 만한 폰인 것 같습니다.

 

참고링크 : a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