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도 좋은 음질로 음악을 듣고 있고 이런 저런 음향 리시버들을 많이 써봤지만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다. 더 좋은 음질은 어떤 걸까… 에 대한 강력한 한 방의 해답을 슈어가 제시했다. 궁극의 이어폰이라고 부를만한 정전식 이어폰, Shure KSE1200이다. 40만원…이 아니라 무려 400만원에 육박했던 KSE1500의 후속이기도 하다. 성능은 가히 엄청나지만 그만큼 워낙에 초고가라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과 공포를 선사했던 그 녀석… 얼핏 보면 비슷하지만 달라진 점이 있다.

 

KSE1200은 KSE1500에 있던 디지털 입력 단자가 없어졌다. 입력은 3.5mm 단자만 존재한다. 즉, DAC가 빠진 것이다. 입/출력은 아날로그에서 아날로그만. 그리고 디스플레이와 이퀄라이저 조정 기능도 사라졌다. 그래서 KSE1200은 백만원 가량이 저렴해질 수 있었던 것. 싼데 비싼 슈어의 그 포스는 그대로다!

 

 

박스부터 위엄이 남다르다. 크고 아름다우며 묵직하다. 자주 보는 Hi Res 딱지도 왠지 더 멋진 것 같다.

 

 

들어있는 구성품도 많다. AUX 케이블이 짧은 것과 긴 것, 2종류가 있는 것도 좋다. 하드 케이스는 이어폰만 넣을 수 있는 크기라는 게 살짝 아쉽긴 하다.

 

 

정전식 이어폰이라는 점이 낯설게 다가온다. 일반적인 이어폰들이 탑재한 다이내믹이나 밸런스드 아마처 드라이버와는 구조가 완전히 다르다. 쉽게 생각하면, 충전된 전기가 아주 얇은 진동판을 감싸고 있는 상태다. 오디오 신호가 들어오면 전기 에너지와 함께 쿵짝을 맞추며 진동과 압력을 발생시키고 귀에 최종적으로 소리가 들어오게 된다. 이과 출신이 아니라서 설명을 이 정도밖에 하지 못 하겠지만… 한 마디로, 전기 에너지가 매우 깨끗하고 디테일한 음질의 소리로 바뀐다는 말이다.

 

 

전기를 다루는 방식이기 때문에 케이블도 두툼하고 앰프도 필요한 것. 이런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슈어는 얼마나 많이 노력했을까? 존경스럽기까지 하다.

 

 

유닛 안쪽에 KSE1500이라고 쓰여 있어서 놀랐지만, 사실 이어폰은 전작과 동일한 모델이 들어갔고 KSE1200은 앰프가 바뀐 것이다.

 

 

유닛 크기는 꽤 작은 편이라, 보기에도 착용하기에도 부담이 없다. 슈어 제품답게 착용감은 말로 할 필요가 없이 최고다. 오래 들어도 아프지 않고. 개인적으로 오버이어 형태의 이어폰을 좋아한다. 착용할 때 불편하긴 하지만, 한 번 귀에 꽂으면 터치 노이즈도 거의 없고 귀에서 거의 빠지는 일이 없으니까. 밀폐도 잘 되어 차음성이 좋다.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을 약하게 틀어 놓은 효과와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느껴졌다.

 

 

디스플레이가 빠진 앞면은 한층 심플해진 모습이다.

 

 

뒷면에는 미끄러짐을 방지하는 고무가 박혀 있다.

 

 

전원은 노브를 딸깍 돌려 켜고 끄는 방식이다. 입력은 위에서 말했다시피 3.5mm만 지원. 이어폰과의 연결 커넥터는 6핀의 LEMO 규격이다.

 

 

다른 유닛과 케이블과의 호환 같은 건 애초에 고려하지 않는다는 고고한 매력이자 단점을 갖고 있다. 유닛까지 전기를 끌어와야 하기 때문에 이런 독자적인 규격을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거라 어쩔 수 없는 부분이긴 하다. 커넥터는 플러그를 한 번 꽂으면 쉽게 빠지지 않도록 탄탄하게 설계되어 있다.

 

 

밑면에 스위치 하나가 보인다. -10dB로 맞춰주면 음량이 조금 작아지는데, 오디오 입력이 기준보다 높을 때 넘치는 파형이 잘리게 되는 클리핑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 보다 깔끔하고 완벽한 음원 표현을 위한 기능. 소스 기기의 출력이 충분하다면 -10dB로 놓는 걸 추천한다.

 

그 옆에는 충전을 위한 마이크로 USB 단자가 있다. 요즘 두루 쓰이는 USB-C 규격이 아니라 살짝 의아하다. 완충에는 약 3시간이 걸리지만 최대 12시간까지 재생할 수 있는 체력이 있으니 충전 걱정은 크게 필요 없다.

 

 

고음질 플레이어에 연결하고 밴드로 고정했다. 마음이 편안해진다.

 

 

확실히 부피가 좀 있고, 무겁다. 요즘 같은 원소스 멀티 유즈 시대에 음악을 듣겠다고 이런 기계를 갖고 다닌다는 건 얼마나 대단한 용기를 필요로 하는지. 그만큼 음악을 좋아한다는 반증이 될 수도 있겠지만 말이다. 어쨌든 이걸 들고 다니면 기자로 오해 받을 수도 있을 것 같다. 혹은 나처럼 이어폰에 관심이 많은 오디오파이에게는 ‘오우 음악 좀 들을 줄 아는 놈인가?’ 라는 부러움과 존경과 호기심의 눈길을 받을 수도 있겠다. 확실한 건, 불편함은 충분히 감수할 수 있을 만한 놀라운 음질을 자랑한다는 점이다.

 

 

정전식 이어폰이기 때문인지 근본적으로 소리를 다르게 출력해주는 느낌이 든다. 진동판이 얇고 매우 예민하게 반응할 수 있기 때문이려나. 무척 디테일하고 예리한 음질을 들려준다. 인간이 들을 수 있는 가청 범위가 최대 20kHz 라고는 하는데, KSE1200이 무려 50kHz에 이르는 고음역 표현까지 지원한다는 게 뭔가 다르게 다가오는가 보다.

 

양지 바른 땅 위에 노래 소리를 하나 하나 해체한 뒤 그걸로 마치 거대한 대저택 건축물을 만든 것 같다. 스팅이 생각난다. 스팅은 성처럼 생긴 대저택에서 앨범 녹음도 하고 라이브도 했는데. 입체감, 공간감, 깔끔하게 울리는 저음의 묵직함, 고급스럽게 적정량만 깔아주는 극저음, 예리하게 반짝이는 목소리와 고음역대까지. 오래 전에 녹음된 노래라 해도 지금 무대에서 부르는 것 같은 생생함이 느껴진다. 최상급의 잔디로 꾸며진 정원에 고고하게 솟은 100평짜리 5층 통유리 대저택 안에 앉아 오후의 햇살을 즐기며 음악을 듣는다면 이런 느낌이 아닐까?

 

 

들리지 않던 미세한 소리도 훨씬 잘 들린다. 다음 소절을 부르기 위해 입을 떼는 소리, 한껏 들이마시는 들숨소리까지도. 완전히 새로운 감동이다.

 

발라드의 표현력도 마음에 든다. 요즘 다시 꽂힌 전람회의 <이방인>에서는 풍성한 에코가 마음까지 촉촉하게 젹셔 준다. 넓은 무대 앞 객석 한 가운데 자리에서 듣는 듯 생생한 마이크 소리의 잔향, 꿀이 잔뜩 발려 있는 듯한 목소리의 질감, 한결 눈부시게 들리는 코러스 목소리, 자기 영역을 철저하게 나눠 갖고 있는 악기 파트들.

 

매트한 결의 소울 재즈는 배경을 한껏 적막하게 만들고 두툼한 카펫 위에 소리만을 깔끔하게 옮겨 놓은 듯한 깨끗함이 느껴진다. 강렬한 롹도 시원하게 표현한다. 고급 대리석 같이 단단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의 일렉 기타, 라이브 클럽에서 듣는 듯 풍성해지는 드럼 소리. 뭘 들어도 좋다. 신나는 노래에는 고급스럽게 흥을 더해주고 조용한 노래에는 감정에 더욱 몰입감을 넣어준다. 말랑한 노래에는 폭신함을 더해주며 가벼운 노래에는 담백함을 최대치로 끌어올린다.

 

 

음질을 다섯 글자로 표현하면 ‘꿈꾸던 환상’
네 글자로는 ‘꿈의 실현’
세 글자는 ‘신세계’
두 글자는 ‘존좋’
한 글자는 ‘굳!’

 

 

다양한 종류의 팁이 들어있다. 폼팁은 전체적으로 주파수를 다듬어서 평탄하게 만들어주는 느낌인데, 개인적으로는 회색의 실리콘 팁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착용하기도 간편하며 저음의 울림은 보존하고 반짝이는 고음역도 잘 살려주기 때문이다.

 

 

아무래도 휴대성이 뒤떨어져서, 귀찮을 때는 그냥 에어팟을 쓱쓱 끼우고 나설 때도 있지만, KSE1200은 그런 차원으로 평가할 물건은 아닌 것 같다. 아날로그 시대에 LP를 올려놓고 커다란 커버를 매만지며 한 곡 한 곡 집중해서 듣던 그 행위가 요즘 들어서 음악을 재미있게 듣는 하나의 의식으로 여겨지고 있는 것처럼, KSE1200은 디지털 시대에 음악을 제대로 즐기는 하나의 의식용 아이템이 아닐까 싶다.

 

한 번 좋은 음질을 경험해보면 다시 돌아가는 건 힘들다. 역체감이 심하기 때문이다. 슈어의 이 제품은 역체감을 견뎌야 하는 걸 버티기 힘들 정도로 자꾸 생각나고 찾게 되는 깨끗한 음질을 들려준다. DAP를 소유하고 있으며 무손실 원음을 사랑하는 리스너라면, 무선이나 스트리밍 서비스의 간편함보다는, 다소 수고스럽더라도 반짝이는 음질을 위해 편의성을 기꺼이 희생할 줄 아는 리스너라면 적극 추천하고 싶다.

 

 

주요 정보

– 종류 : 정전식 이어폰 + 앰프
[이어폰]
– 드라이버 타입 : 정전식(Electrostatic)
– 주파수 범위 : 10Hz – 50kHz
– 감도 : 113dB SPL(@1kHz)
– 커넥터 : LEMO
– 케이블 길이 : 92cm
– 차음성 : 37dB
[앰프]
– 신호 대 잡음 비 : 107dB A-weighted
– 게인 조정 가능 범위 : -40dB ~ +60dB
– USB 입력 : Micro B, DC Input
– 라인 입력 : 3.5mm
– 무게 : 155g
– 사이즈 : 53 x 93 x 21mm
– 배터리 : 전압 3.6V DC, USB 충전 5V / 0.5~1A
– 배터리 타임 : 최대 12시간 재생, 완충 3시간 소요(1A 충전기 사용 시)
– 구성품 : 이어폰, 앰프, 하드 파우치, 실리콘 밴드 2개, 실리콘 이어팁 3+1쌍, 폼팁 3+1쌍, 청소도구, 케이블 클립, 매뉴얼, AUX 케이블 2종, Micro USB 케이블, 3.5mm – 6.3mm 어댑터
– 가격 : 2,980,000원
– 제품 대여 : 삼아프로사운드

 

장점
– 생생하게 살아서 펄떡이는 예리한 사운드, 초 세밀한 디테일
– 뛰어난 착용감
– 풍부한 패키징
단점
– 떨어지는 휴대성
– 호환 불가능한 이어폰 규격
음질
착용감
편의/휴대성
패키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