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를 받으며 두근거리던 순간이 기억나시나요? 대출 독촉 전화 받았을 때 말고요. 나이가 드니 전화가 사무적이 되고, 감흥을 느끼기 힘든데요. 전화기만 봐도 두근거리던 순간으로 되돌려 줄 전화기를 일본이 만들었습니다. 와이 모바일과 윌 컴 오키나와가 공동 기획한 하트(Heart) 401AB라는 전화기인데요. 우선 사진을 보시죠.

20150121_press_display

아주 탐스럽고 매끄러운 물체가 있습니다. 상단에 LED디스플레이가 꼭 전화기처럼 보입니다. 실제 전화기가 맞고요. 54g의 무게와 터치센서를 탑재했습니다.  따로 디스플레이는 없는 단순한 통화용 폰입니다. 가격은 12,600엔(약 11만원)으로 저렴하지만 기능으로 보면 결코 저렴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 제품에는 엄청난 기능이 있습니다. 가운데 갈라진 부분을 돌리면 바로 아래 사진의 ‘하트’로 변신합니다. 가격이 이해가 가기 시작합니다.

20150121_press_girl

평소에는 전화를 받다가 전화가 끝나면 저렇게 하트로 변신해서 저 포즈로 들고 다니면 됩니다.  소녀들이 이 하트를 들고 거리를 지나 다니면 정말 멋질 것 같습니다. 색상은 소녀의 볼처럼 붉은 레드색상과 흡연자의 폐처럼 검은 블랙색상이 있습니다.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20150121_press_top

스페셜 액세서리 키트도 판매합니다. 디자인에 걸맞게 세일러문 요술봉을 닮은 ‘휴대폰 고리’도 별도로 판매합니다. 여기에는 세일러문 스페셜 스티커 2장이 들어 있어 아름답게 꾸밀 수도 있습니다.

heart_01

 

20150121_press_a

마지막으로 충전기 모양도 하트입니다. 일본인들은 정말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해야 할 것 같습니다.
발매는 3월 말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두근두근하네요.

 

참고 링크 : 와이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