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그대로 KT가 전기자전거를 선보였습니다. 통신사가 자전거라니… 조금 뜬금없죠?

 

물론 그냥 자전거가 아니라 전기자전거입니다. 또한 IoT 기술 기반으로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분실, 도난에 대처할 수 있죠. 이만하면 통신사가 선보인 자전거답다고 할 수 있겠네요.

 

이름은 AIR i. AIR i는 당연히 KT가 직접 만든 자전거는 아니고요. 전기자전거 전문 브랜드인 리콘바이크와 함께 만들었습니다. 자전거 자체는 리콘바이크에서 만들었다고 보면 되죠.

 

KT는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을 통해 분실이나 도난된 AIR i의 최근 위치를 확인해주는 서비스와 분실, 도난된 AIR i가 재판매되거나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AIR i의 모터를 가동되지 못하게 하는 원격 전원 제어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분실, 도난 신고되는 자전거는 하루 평균 30여 건, 1년에 약 2만여 건에 이른다고 합니다. 신고되는 수치가 이 정도면 실제로는 더 많겠죠. AIR i에 제공되는 KT의 서비스가 효과적일 수 있겠네요.

 

AIR i는 5200mAh 배터리를 시트 포스트에 내장하고, 250W 모터를 뒷바퀴에 장착했습니다. 체중 65kg 기준으로 최대 60km 주행(평균 15km/h 속력 기준)이 가능하죠. 최고 속력은 국내 규정인 25km/h입니다.

 

Alloy 6061 합금 프레임을 사용했으며, 무게는 약 15kg입니다. 반으로 접을 수 있어 차에 싣거나, 지하철에서도 휴대할 수 있죠.

 

이외에도 프레임 일체형 LED 라이트와 기계식 디스크 브레이크, LCD 디스플레이, IP64 등급의 방수방진 성능을 갖추고 있습니다.

 

KT와 리콘바이크가 함께 선보인 IoT 전기자전거, AIR i의 가격은 79만원입니다

통신사의 틈새시장 노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