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그동안 수많은 레트로 키보드를 만났습니다. 별별 것이 참 많았는데요. 쏟아지는 레트로 키보드의 홍수 속에서 급기야 이런 녀석까지 등장했습니다. 휘황찬란한 백라이트를 등에 업고 춤추는 레트로 키보드. 라이멕(Rymek)입니다.

 

라이멕은 1950년대 타자기를 모티브로 만들어진 기계식 키보드입니다. 기능은 여느 레트로 기계식 키보드와 유사합니다. 블루투스 3.0으로 연결되며 윈도, iOS, 안드로이드 OS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습니다. USB 케이블로 유선 연결도 가능하고요.

 

PC, 스마트폰, 태블릿 등에 물려놓고 기기를 바꿔가며 쓸 수 있는데요. 최대 3대까지 연결됩니다. 스마트폰, 태블릿 거치대도 달렸습니다. 배터리는 2,000mAh를 내장했는데, 최대 50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여기까진 so so.

 

다채로운 라인업은 흥미롭습니다. 스위치에 따라 체리 청축/갈축과 게이트론 청축/갈축 총 네 종류가 준비되어 있죠. 키 감과 소리가 제각각이니 취향에 맞게 고르면 됩니다. 볼륨을 켜고 끄고, 음량을 조절하는 동그란 노브가 달렸다는 것, 핸드 스틱으로 USB 연결과 블루투스 연결을 전환한다는 것도 흥미로운 기능입니다.

 

여기서 끝이라면 굳이 소개하지 않았겠죠. 가장 돋보이는 기능은 화려한 백라이트가 아닐까 싶습니다. 5단계 밝기, 7가지 효과, 4가지 속도로 백라이트를 켤 수 있는데요. 어찌나 휘황찬란한지 정신이 사나울 정도입니다. 라이멕의 현란한 백라이트 쇼는 눈으로 직접 확인하시죠.

 

보기만 해도 신나는 백라이트 물결. 어깨가 들썩이네요. 내적 댄스를 유발합니다.

 

라이멕은 인디고고에서 크라우드 펀딩 중인데요. 최소 펀딩 비용은 99달러입니다. 마감까진 한 달이 남았고요. 언어는 영문이 기본입니다. 개발사는 후원자 500명을 돌파하면 다른 언어로 출시하는 것도 고려하겠답니다. 현재 모금액의 333%를 달성했고, 후원자 500명을 돌파한 상황입니다. 한글 지원만 된다면 한 대 들여놓고 싶네요.

키보드라도 신나게 두드려 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