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의 그 명품 카메라 브랜드는 라이카(Leica)입니다. 라이카가 시계를 선보였습니다. 몇 해 전에 라이카 시계가 나온 적이 있는데요. 스위스의 한 시계 제조사가 라이카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서 만든 시계였습니다.

 

이번에는 진짜 라이카 브랜드를 달고 나왔습니다. 물론 라이카가 100% 만든 건 아니고요. 무브먼트는 Lehmann Präzision라는 독일의 시계 브랜드가 만들었습니다. 라이카는 케이스를 만들고 최종 조립을 진행했죠.

 

라이카 시계는 L1과 L2, 2종입니다. 2종 공통으로 41mm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에 두께는 14mm입니다. 굉장히 절제된 디자인이죠. 라이카 시계를 차고 라이카 카메라를 들고 있으면 잘 어울릴 듯 하네요.

 

2종의 기능이 조금 차이가 나는데요. L1은 기본형 모델이고 L2는 L1에 GMT 기능과 주야간 표시 기능을 추가했습니다.

 

디자인은 지난 20년간 라이카의 여러 카메라를 디자인한 Achim Heine와 협업했다고 하는데요. 몇몇 부분에서 라이카 카메라를 연상할 수 있는 부분이 있습니다. 붉은 루비가 박혀있는 크라운은 라이카의 빨간 딱지를 연상시킵니다. 또한 파워 리저브 인디케이터는 라이카 M3용 Leicameter의 게이지와 유사하죠.

 

무브먼트는 앞서 얘기한대로 Lehmann Präzision라는 독일의 시계 브랜드가 만들었습니다. 원래 사용하던 무브먼트는 아니고요. 라이카를 위해 새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파워 리저브는 60시간입니다.

 

라이카 L1과 L2는 크리스털 글래스를 제외하고 모두 독일에서 만들어진다고 합니다. Made in Germany라고 적혀있죠.

 

올해 말에 출시되며, 가격은 미정이지만 L1의 경우 10,000유로(약 1,267만원) 미만으로 책정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아예 빨간 딱지가 들어갔다면 어땠을까요?
신언재
고르다 사다 쓰다 사이에 존재하는 쉼표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