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소닉이 지난 포토키나 2014에서 카메라 하나를 공개했습니다. 이름은 루믹스 DMC-CM1입니다.

lumix_dmc-cm1_image_1

먼저 말씀드리면 루믹스 DMC-CM1은 원래 카메라가 맞습니다. 파나소닉은 찍은 사진을 크고 선명하게 보이게 하려고 4.7인치급 풀 HD디스플레이를 달았습니다. 조작을 쉽게 하려고 터치스크린을 달았고요. 요즘 유행에 맞게 사진을 SNS에 올리려고 와이파이와 블루투스도 달았습니다.  그리고, 좀 더 쉽게 사진을 올리려니 안드로이드 4.4를 깔았답니다. 안드로이드를 깐 김에 통화 기능도 집어 넣었죠. CPU가 부족한 것 같아 스냅드래곤 801 쿼드 프로세서도 설치했고요. 내장 메모리도 있어야 할 거 같아 16GB를 집어 넣었습니다. 그랬더니 아이폰6와 별 차이 없는 스마트폰이 탄생했습니다!

lumix_dmc-cm1_image_2

이제 카메라 스펙을 알아볼까요? 1인치 2000만 화소 센서를 달았습니다. 보통 하이엔드 카메라에 들어가는 커다란 센서죠. 특히 1인치 센서 제품중에는 가장 얇은 15.2mm의 두께입니다. 대신 렌즈부는 툭 튀어 나왔습니다. RAW파일을 지원하며 ISO 12,800의 고감도 촬영이 가능합니다. 렌즈는 라이카 렌즈를 사용하고요. 28mm F2.8 단렌즈입니다.

lumix_dmc-cm1_image_3

가장 멋진 것은 수동기능인데요. 수동 포커스 지원은 물론, 조리개와 노출을 컨트롤 링을 통해 조절하고 조리개 우선, 매뉴얼 촬영도 가능합니다. 전자 셔터는 1/16,000초까지 지원하며 연사는 초당 50매. 4K 동영상 촬영(15fps)도 가능합니다.

lumix_dmc-cm1_image_4

단점을 알아볼까요? 플래시는 LED입니다. 배터리는 교체식이 아닙니다. 연속 통화 시간은 12시간으로 아이폰6보다는 떨어집니다. 무게도 203g으로 다소 무겁고, 렌즈가 툭 튀어 나온 부분의 두께는 21.1mm 입니다. 일본 판매 가격은 부가세를 제외하고도 약 12만엔(약 110만원) 으로 비쌉니다. 그리고, 한국 발매 계획도 없습니다. 이상한 점은 일본에서조차 2천대 한정인데요. 많이 팔 가능성이 없다고 느끼나 봅니다.
이 제품은 루믹스 브랜드로 카메라로 설계된 제품입니다. 따라서 통화용도보다는 카메라 용도에 포커싱 된 제품이 맞습니다. 통화 용도로는 불편하다는 해외 리뷰도 많이 올라오고 있으니 참고하시면 좋을 듯 합니다.

 

참고 링크 : 파나소닉 홈페이지 

구매하기-미스터쿤-06

 

김정철
레트로 제품을 사랑합니다. xanadu7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