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카메라를 왜 사는가?

 

이런 물음에서부터 나의 카메라 체험은 시작된다. 카메라를 왜 사는가? 괜찮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스마트폰이 요즘 얼마나 많은데. 그럼에도 카메라는 화질 하나로도 선택 받을 가치가 충분한 것 같다. 업무에 있어서 전문성이 요구되는 이미지가 필요할 때, 예술 감각을 필요로 하는 작업을 할 때, 익숙해지기만 하면 폰카보다는 화질로써 좀 더 나은 결과물을 보여주니까. 일상적이고 라이트한 사용에 있어서도 화질이 좋아 나쁠 건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 큰 힘 들이지 않고 찍어도 폰카보다 좀 더 예쁘고 훨씬 그럴듯하게 잘 나오는 사진을 갖고 싶을 때, 하지만 DSLR은 너무 부담스럽다면? 답은 미러리스.

 

 

올림푸스(Olympus)의 새로운 미러리스 카메라인 ‘PEN E-PL9’을 써봤다. 미러리스에 올인하고 있는 올림푸스. 펜처럼 누구나 편하게 갖고 다니면서 쉽게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만들었다는 PEN 시리즈, 그 최신품. 출시된 지 한 달 남짓 된 물건이다. 보급형 라인업이지만 소프트웨어로나 하드웨어로나 탄탄한 기본기와 여러 가지 매력적인 기능을 고루 갖춘 녀석. 스펙은 여기서 자세히 확인하시길.

 

 

새겨진 이름 로고부터 가죽 외관까지. 수십 년 전의 그 감성은 건드리지 않으면서 조금씩 다듬어가고 있는 듯하다. 첨단 디자인은 아닌, 그렇다고 구닥다리 디자인도 아니지만 클래시컬하면서 왠지 멋지다. 4가지 컬러 중에 이 브라운 색상이 제일 마음에 든다.

 

 

기본으로 들어있는 렌즈는 M.ZUIKO DIGITAL ED 14-42mm F3.5-5.6 EZ 줌 렌즈로, 초정밀 접사까지는 아니어도 물건을 가까이 찍기 좋고 멀찍이 있는 풍경을 넓게 잡기도 좋은 그런 렌즈. 그리고 크기는 작고 성능은 높은, 올림푸스의 마이크로 포서드 규격이 적용. 어쨌든 일단 막 찍어도 잘 나오는지가 중요하다. 그래서 찍어보았다. 일단 내 책상.

 

 

……그렇다고 정말 생각 없이 막 찍으면 아무 소용 없는 것 같다. 그냥 찍는다고 다 잘 나오는 건 아닌가 보다. 하긴, 예쁜걸 찍어야 예쁘게 나오겠지. 그래도 폰카보다는 피사체에 훨씬 집중이 잘되는 느낌이다. 살짝 아웃포커싱이 되어서 그런가 보다.

그럼 밖으로 나가본다. 폰카로 장면을 기록하는 게 아니라, 사진’을 찍으러. 참고로, 모든 샘플 사진은 크롭 외에 무보정!

 

 

카메라를 들고 나간다는 건 사진을 제대로 찍겠다는 준비를 제대로 한다는 느낌이다. 한 손에 전화기를 달랑 들고 돌아다니는 것보다야 번거롭지만, 400g이 되지 않는 무게는 충분히 수용할 만한 수준이었다.

무엇보다 카메라를 쥐고 있는 순간 순간마다 내가 사진에 제대로 임하고 있다는 그 뿌듯함이 자아도취로 변해온다. 한 마디로, 사진 찍는 나, 쫌 멋있는 것 같다.

 

 

폰카로 탭탭탭 캡쳐하듯 찍는 것과 셔터를 지긋이 눌러 찍는 것과는 피사체에 다가가는 느낌 자체가 다른 것이다. 똑같은 물이라도 종이컵에 따라 마시는 것과 머그컵에 마실 때 맛이 다르게 느껴지듯이. 음… 좋은 비유다. ㅎㅎ

 

 

줌을 당기지 않으면 이렇게 넓은 풍경이 담기고

 

 

최대로 당기면 이렇게 보여진다. 디지털 줌은 조금 뭉개지는 듯한 느낌 때문에 잘 쓰지 않는데 다행이다.

 

 

평소에 쳐다보지도 않던 바닥이 새삼 달라 보인다. 구도를 생각하면서 찍어보니 어라? 꽤 그럴 듯한 건 기분 탓일까?

 

 

여기 저기 꽃이 많이 피었다. 동네가 예뻐졌다. 봄은 이래서 좋다.

 

 

멀리서 봤을 때 예뻐서 다가갔더니 가짜 꽃이었다. 이 메마른 질감.

 

 

듬직하니 보기 좋네. 열심이구나.

 

 

과장되거나 무언가 덧칠되지 않고, 쨍하고 선명하게, 있는 그대로 잘 나온다. 좋아.

 

 

폰카가 그냥 커피라면, 미러리스는 TOP.

 

 

선 정리는 역시 중요하다.

 

 

햇살이 따뜻하다 못해 너무 뜨거워서 잠시 그늘로 피신했다.

 

 

쓰레기통이라 해도 처음 태어날 때부터 더럽진 않았을 것. 카메라를 들고 있으면 한낱 쓰레기통도 다시 쳐다보게 된다.

 

 

요즘 편의점 도시락에는 삼겹살도 들어있다. 맛도 있다.

 

 

밥을 먹은 뒤엔 커피도 한 잔 마셔주고.

 

 

열심히 하루를 달려온 나에게 휴식을 주는 듯한 시간.

 

 

구수한 재래시장의 냄새.

 

 

꽈배기는 역시 시장표 꽈배기. 설탕이 듬뿍.

 

 

어두워도 사진은 제법 그럴듯하게 나온다.

 

 

물론 빛이 많은 낮보다 선예도는 조금 떨어지고 거칠어지며 잘 흔들리지만, 그럼에도 꽤 안정적이었다.

 

 

다이얼의 AP 모드에서 라이브 컴포지트로 찍으면 이런 사진도 만들 수 있다. 컴퓨터 배경화면에서만 보던 멋진 장면을 우리 동네에서도 찍을 수 있다니 놀랍다.

 

 

가끔은 필터를 써보는 것도 재미있다. 올림푸스는 상당히 많은 아트필터를 내세우고 있는데 그 중에서 이번 PEN E-PL9에 새로 들어갔다고 하는 인스턴트 필름 효과는 꽤 마음에 든다. 불그스름한 톤과 높아진 채도가 정말 필름의 감성을 느끼게 만드는 듯하다.

 

 

비오는 날 칙칙한 길바닥에도 스토리가 담기는 것 같다.

 

 

이 사진의 제목은 ‘소통과 단절’로 지어보았다. 인화해서 모니터 주변에 무심한 듯 시크하게 붙여놓으면 힙한 인간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오래 전의 두꺼운 사진 앨범을 뒤적이다 발견한 듯한 이 묘한 빨간 맛.

 

 

180도로 틸트되는 디스플레이가 무척 편리하다. 자세를 낮춰 찍기도 좋고, 셀카를 찍기도 좋고. 영상을 즐겨 찍으면 더 매력적인 카메라가 될 것이다. 4K 영상도 안정적으로 촬영이 가능하다. 해상도를 조금 포기하면 FHD로 아트필터를 실시간 적용하면서 촬영할 수도 있다. 찍으면서 눈으로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폰카보다 훨씬 흔들림 방지 성능이 뛰어난 게 인상적이었다. 뽀얗고 쨍한 화질과, 번지듯 부드럽게 작동하는 포커싱의 감성은 말할 것도 없고.

 

 

이제 정리를 해볼까. 올림푸스 PEN E-PL9은 예쁘고, 컴팩트하고, 좋은 화질을 갖고 있는 매력적인 미러리스다. 나처럼 폰카의 광각과 수채화 화질에도 관용을 충분히 베풀 줄 아는 라이트 유저에게는 받들어 모셔야 할 듯 매우 과분한 카메라일 것이다. ‘좋은 사진’을 위해 조금 더 수고를 즐길 준비가 기꺼이 되어 있는 유저를 비롯해, 다음과 같은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1. 그냥 펑펑 눌러도 웬만큼 이상의 화질을 자랑하는 편한 카메라를 갖고 싶은 사람
2. 또는, 촬영 시에 조작과 세팅을 더 즐기고 싶은 작가 마인드를 가진 사람
3. DSLR은 너무 무겁고 번거로우니 가볍게 들고 다닐 수 있는 카메라를 찾는 사람
4. 수십 년 전의 클래식한 카메라 디자인이 좋은 사람
5. 주위 사람들에게 ‘오, 이거 실제로는 처음 본다’, 특이하네’, 얼마라고? 진짜?’ 라는 말을 들을 때 희열을 느끼는 취향

 

 

제품 협찬 : 올림푸스

얼리어답터's pick


얼리어답터가 직접 사용하고, 추천하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