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2일은 지구의 날입니다. 이런 날이 있는지 모르는 분도 있을 것 같은데요. 환경 오염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제정된 날입니다.

 

지구의 날을 앞두고 애플이 새로운 아이폰 분해 로봇, 데이지(Daisy)를 선보였습니다.

 

애플은 이미 지난 2016년에 아이폰을 분해하는 리암(Liam)이라는 로봇을 선보인 적이 있습니다. 이번 데이지는 리암을 바탕으로 만들었지만 더 효율적이라고 하네요.

 

데이지는 9종의 아이폰을 분해할 수 있고, 시간당 최대 200대의 아이폰을 분해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전 리암은 6종의 아이폰을 분해하고, 시간당 최대 160대를 분해할 수 있었죠.

 

데이지든 리암이든 단순히 분해만 하는 게 아닙니다. 분해하는 이유가 재활용할 수 있는 부품을 추출하기 위해서인데요. 데이지는 기존 재활용 업체가 할 수 없는 부품을 고품질로 추출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외에도 애플은 오는 4월 30일까지 사용하던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맥북 등을 반납하면 애플 스토어 기프트 카드로 교환해주는 기브백(GiveBack) 프로그램도 진행합니다. 기브백 프로그램을 통해 얻은 수익은 환경 단체인 Conservation International에 기부된다고 하네요.

 

애플의 새로운 아이폰 분해 로봇, 데이지는 텍사스 오스틴와 네덜란드 브레다에 위치해있습니다.

다른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어떤 방법으로 재활용하고 있을까요?
신언재
고르다 사다 쓰다 사이에 존재하는 쉼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