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angyong_tivoli_01

쌍용자동차가 13일, 소형 SUV 티볼리(Tivoli)를 출시했습니다. 코란도 C보다 작은 SUV로 쉐보레 트랙스나 르노삼성차 QM3와 경쟁하게 될 모델입니다. 쌍용차가 티볼리를 출시하며 내세운 슬로건은 ‘나의 첫 번째 SUV(My 1st SUV)’입니다. 젊은이들이 그들의 첫 번째 SUV로 티볼리를 선택하길 염원한다는 뜻이라고 하네요. 쌍용차가 염원이 티볼리에 어떻게 담겼는지, 함께 살펴 보시죠. 다만 이효리씨는 오지 않았습니다. 안타깝습니다.

ssangyong_tivoli_02

신차발표회 현장에서 마주친 티볼리의 첫 인상은 ‘크고 단단해 보인다’ 였습니다. 쌍용차는 티볼리 디자인의 핵심이 ‘리드미컬 모션(Rhythmical Motion)’이라고 설명했는데요. 우리나라 말로 율동적이라는 뜻입니다. 어깨춤이 절로 나올 정도로 이쁘다…는 것은 물론 아니고, ‘율동적인 움직임’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 한 것이라고 합니다.

ssangyong_tivoli_05

ssangyong_tivoli_04

차체는 제원보다 커 보였습니다. 보닛이 넓게 펼쳐져 있고, 앞부분은 수직에 가깝게 뚝 떨어지는 디자인입니다. 앞바퀴와 뒷바퀴 윗쪽은 운동선수의 근육질 어깨처럼 두툼하게 부풀었고요. 헤드라이트와 테일라이트는 좌우 끝단으로 바짝 몰아 놨습니다. 차카 커보이도록 만들 때 쓰는 디자인들이죠. 쌍용차는 “균형감을 강조한 디자인”이라며, “티볼리 디자인의 결정체는 여백의 미를 강조한 뒷모습”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래서인지 한층 더 옹골차고 당당하게 느껴지는 것 같네요.

ssangyong_tivoli_06

실내 분위기는 외모에 비해 차분합니다. 실용적이고 공간감이 느껴지도록 디자인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하는데요. 일단 실내 공간이 꽤 널찍합니다. 특히 뒷좌석이 QM3나 트랙스에 비해 넉넉하다고 느껴집니다. 수납공간도 돋보입니다. 문짝 안쪽 내장재에 페트평을 넣을 수 있고, 글로브박스 위에도 별도의 수납 공간이 있습니다. 센터콘솔은 태블릿 PC등을 넣을 수 있도록 앞쪽을 뚫어 놨네요.

EAR_1381

여기에 20~30대가 좋아할 만한 요소들을 더해 젊은 감성을 표현했습니다. 가령 운전석에는 아랫부분이 ‘ㅡ’자로 쭉 뻗은 만든 스티어링 휠이 달려 있습니다. 젊은이들이 좋아하는 D-컷 스티어링 휠이죠. 주로 스포츠카에 들어가는 것인데, 드물게 SUV인 티볼리에도 들어갔네요. 시트는 빨강, 검정, 베이지색을 조합할 수 있는 투톤 시트이고요. 앞좌석에는 세미-버킷 시트가 들어갑니다. 이것도 D-컷 스티어링 휠처럼 역동적인 주행을 즐기는 차에 들어가는 것이죠. 스포츠 세단이나 해치백처럼 말이죠. 이외에 오르간 타입 가속페달이나 실린더타입 계기판도 SUV보단 스포츠 성향이 강한 차를 꾸밀 때 쓰는 것들입니다.

ssangyong_tivoli_07

엔진룸도 살펴 볼까요? 아쉽게도 오늘 출시된 티볼리엔 디젤 엔진이 안 들어갑니다. 최고출력 126마력, 최대토크 16kg.m를 내는 1.6리터 4기통 가솔린 엔진만 들어가죠. 여기에 6단 수동변속기 또는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리는데요. 따옴표까지 붙이면서 강조한 아이신이 별다른 것은 아닙니다. 그저 일본의 유명 변속기 제조사일 뿐인데, 쌍용차가 강조하길래 함께 힘 줘 봤습니다. 쌍용차는 오늘 신차발표회에서 “미니(MINI)에도 들어가는 자동 변속기”라며 자랑스럽게 애기 했거든요. 복합 연비는 수동변속기 12.3km/l, 자동변속기 12km/l입니다.

디젤 엔진이 들어가지 않는다고 속상할 필요는 없습니다. 쌍용차가 해고 노동자 문제로 정신없긴 하지만, 디젤 엔진까지 빼먹을 회사는 아니거든요. 디젤 엔진이 탑재된 티볼리는 오는 7월쯤 출시될 예정입니다. 쌍용차 관계자가 1.6리터급 디젤 엔진이 들어갈 것이라고 귀띔해 주더군요. 사륜구동 티볼리도 비슷한 시기에 추가될 것이라고 합니다.

EAR_1386

탑승자 안전에도 꽤 공들였다고 합니다. 차체의 71.4%를 고장력 강판으로 만들었고, 초고장력 강판의 비율도 40%나 됩니다. 또한 에어백을 7개나 집어 넣었습니다. 논란의 여지가 없도록, 사고시에 잘 터져 주기만 하면 되겠네요.

EAR_1323

가격은 TX 모델 1635만 원(수동변속기)~1795만 원(자동변속기), VX 모델 1995만 원이며, LX 모델은 2220만 원~2347만 원입니다. 쌍용차는 티볼리 가격을 준중형 세단 가격 수준으로 맞췄다고 밝혔습니다. 수요를 끌어오겠다는 전략이죠.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 및 프로모션을 실시할 것이라고 하니, 궁금하신 분들은 영업소로 달려가 보시죠. 바쁘신 분들을 위해 아래에 추가 사진을 덧붙였습니다.

 

EAR_1333

ssangyong_tivoli_08

EAR_1344

EAR_1388

EAR_1384

EAR_1328

EAR_1440

EAR_1442

EAR_1421

 

참고 링크 : 쌍용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