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은 최대한 큰 화면에 빵빵한 사운드로 즐기는 게 좋습니다. TV든 모니터든 스마트폰 화면이든 갈수록 커지고 있으니 콘솔 게임이든 PC 게임이든 모바일 게임이든 모두 그렇죠. 사운드도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가끔 오래 전 오락실이 그리워질 때가 있습니다. 결코 크기 않은 화면, 도트가 그대로 보이는 그래픽, 스마트폰에도 못 미치는 사운드 등 지금 생각해보면 그리 만족스럽지 않은 환경이지만, 오락실은 그 나름의 추억이 있죠.

 

추억 속 오락실 게임을 다시 손에 넣는 방법이 생겼습니다. 정말로 손안에 넣을 수 있습니다. Tiny Arcade는 이름 그대로 오락실 게임을 초소형으로 즐기는 게임기입니다.

 

크기는 작지만 오락실 게임기처럼 생긴 만큼 있어야 할 건 다 있습니다. 조이스틱과 버튼 2개도 달려있죠. 제대로 컨트롤 할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디스플레이는 96×64 해상도의 0.96인치 OLED 디스플레이. 16비트 컬러를 지원합니다. 작지만 스피커도 달려있죠. 배터리는 140mAh로 약 3시간 플레이가 가능합니다.

 

게임은 오픈 소스이며, 테트리스를 비롯해 약 15개의 게임이 나와있습니다. 게임은 마이크로 SD 카드에 다운로드해서 사용할 수 있죠.

 

아두이노 호환 플랫폼인 TinyCircuits를 기반으로 합니다. Tiny Arcade는 기본적으로 DIY 제품인데요. 조립하는 데 10분 밖에 걸리지 않는다고 합니다.

 

Tiny Arcade는 2015년 11월, 킥스타터에서 첫 선을 보였습니다. 목표액의 3배 가량을 달성하며 펀딩을 마쳤죠. 양산 제품으로 출시된 Tiny Arcade의 가격은 59.95달러(약 6만4,000원)입니다.

그 많던 오락실은 다 어디로 갔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