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에서 당장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물론 실명 확인 시스템을 도입하고, 지속적으로 시장 상황을 지켜볼 거라고 했는데요. 작년에 이어 가상화폐 열풍은 여전히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이런 세태를 반영한 듯, 일본에서 엄청난 아이돌이 등장했습니다. 이름은 Kasotsuka Shojo, 영어로는 Virtual Currency Girls, 한국말로는 가상화폐 소녀입니다.

 

총 8명으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각자 가상화폐 하나씩 담당하고 있으며, 이름대신 가상화폐 명칭으로 불립니다.

 

리더는 비트코인캐시(BCH). 이외에도 비트코인(BTC), 네오(NEQ), 넴(XEM), 카르다노(ADA), 리플(XRP), 이더리움(ETH), 모나(MONA)가 있습니다. 일본에서 인기 있는 8가지 가상화폐라고 하네요.

 

가상화폐 소녀는 기존 아이돌인 성좌백경(星座百景) 멤버 중 일부로 구성된 유닛이라고 하는데요. 가상화폐 소녀를 결성한 이유가 투기나 투자를 촉진하기 위한 게 아니라 가상화폐가 멋진 미래를 만드는 기술이라는 것을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알리기 위함이라고 합니다. 첫 싱글 앨범 수록곡인 ‘The Moon and Virtual Currency and Me’도 가상화폐 사기 위험에 대한 경고와 온라인 보안을 강조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하네요.

 

가상화폐 소녀는 지난 1월 12일에 20명 한정으로 첫 라이브를 열었는데, 입장료는 무료였지만, 굿즈는 가상화폐로만 구입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왜 메이드복을 입고 있을까요?
신언재
고르다 사다 쓰다 사이에 존재하는 쉼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