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인은 충전이 필요합니다. 항상 지쳐있는 몸과 마음도 물론이거니와 스마트폰은 말할 것도 없고 주머니 속, 가방 속에 들어있는 각종 디지털 기기도 충전이 필요하죠. 그런데 머피의 법칙이라고 하죠. 하필 보조배터리를 가지고 나오지 않은 날에 꼭 스마트폰 배터리가 바닥나 버리는 일이 생깁니다.

 

이럴 때 Flintu의 SideKick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일단 크기가 작기 때문에 보조배터리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을 정도의 휴대성을 갖추고 있습니다. 열쇠고리에 매달아서 사용하기에도 충분하죠.

 

요만한 크기로 어떻게 죽어버린 스마트폰을 살릴 수 있을지 의심이 들지만, 걱정할 필요 없습니다. SideKick에는 300mAh의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으니까요.

 

300mAh? 당연히 부족하죠. 그래도 걱정할 필요 없습니다. SideKick의 비결은 바로 건전지. 흔히 볼 수 있는 AA와 원통형 C, 좀 더 크고 굵은 D 타입 건전지를 사용할 수 있거든요. SideKick의 위아래로 분리해 건전지를 끼워주면 훌륭한 보조배터리로 변신합니다.

 

그대로 노출된 건전지가 혹시 분리되지는 않을까 불안할 수 있는데요. SideKick은 알루미늄 재질로 만들어졌으며 단자 부분에 네오디뮴 자석을 사용했습니다. 건전지 2개쯤이야 전혀 문제 없죠.

 

이게 다가 아닙니다. SideKick은 내부에 저장공간도 품고 있죠. 필요에 따라 스마트폰 데이터도 백업할 수 있고, USB 메모리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SideKick은 지난 2017년 11월에 킥스타터에서 첫 선으로 보였습니다. 75,069달러를 모금하는데 성공했죠. 크라우드 펀딩으로 시작한 제품치곤 일찍 나왔는데요. 1월 중에 배송되며, 가격은 저장 용량에 따라 16GB는 69달러, 64GB는 109달러, 128GB는 139달러입니다.

휴대성과 충전을 한번에 해결
신언재
고르다 사다 쓰다 사이에 존재하는 쉼표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