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름, IFA 2017에서 뱅앤올룹슨(Bang&Olufsen)은 LG와 협업한 OLED TV, 베오비전 이클립스(BeoVision Eclipse)를 공개했었는데요. 이번에 국내에 공식 출시했습니다.

 

뱅앤올룹슨이 만든 TV답게 TV 본연의 기능은 물론 사운드 성능까지 확실하게 갖추고 있는데요. 덕분에 디자인이 다소 독특합니다. 사운드바처럼 생긴 사운드 센터는 가로로 길게 배치되어 있고, 디스플레이와 유사한 재질을 아래쪽까지 이어지게 했죠.

 

사운드 센터가 왠지 위아래로 움직일 것 같기도 한데요. 움직이지 않습니다. 움직이는 건 본체를 받치고 있는 플로어 스탠드죠. 플로어 스탠드는 좌우 90도까지 회전이 가능합니다. 리모컨 버튼만 누르면 매끄럽게 자동으로 움직이죠.

 

베오비전 이클립스 디자인은 데이비드루이스 디자이너스 그룹의 수석 디자이너 톨슨 벨루어(Torsten Valuer)가 담당했습니다. 사운드 센터는 뱅앤올룹슨 전매특허인 알루미늄 재질이고 패브릭 재질의 커버를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사운드 센터의 성능은 기존 사운드바와는 차원이 다릅니다. 1인치 트위터 1개, 2.5인지 풀레인지 드라이버 2개, 4인치 미드레인지/우퍼 3개로 총 6개의 유닛과 이를 받쳐주는 6개의 앰프로 450W의 강력한 사운드를 들려주죠. TV지만 그냥 음악을 감상해도 충분한 수준입니다.

 

TV 성능 역시 손색이 없습니다. LG의 OLED TV 기술과 4K 영상 기술이 들어가있죠. 또한 웹 OS 3.5 플랫폼이 탑재되어 넷플릭스나 유튜브 등 콘텐츠 접속이 가능하고, 에어플레이, 블루투스, DLNA, 크롬캐스트 등 오디오 스트리밍도 가능합니다.

 

뱅앤올룹슨의 사운드와 LG의 TV 기술이 만난, 베오비전 이클립스는 55인치와 65인치로 출시되며, 가격은 각각 1,790만원, 2,390만원입니다.

LG 시그니처 OLED TV 보다 비싼 TV
신언재
고르다 사다 쓰다 사이에 존재하는 쉼표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