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신발을 신는가’는 중요합니다. 코디의 전체 분위기를 결정짓는 패션의 마무리며, 착화감에 따라 하루 컨디션을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죠. 며칠 전에 분위기 좀 내본다고 9cm 힐이 있는 부츠를 신었더니 다리에 모래주머니를 매달아 놓은 줄 알았어요. 한발 내디딜 때 마다 점점 힘이 빠지는 게 느껴져 정말 피곤한 하루가 되었죠. 역시 가볍고 산뜻한 신발이 매일 신기에 제일 좋다는 거에 다들 동의하실 거예요. 마치 로우로우의 RSHOE 같이 말이죠.

 

R SHOE는 로우로우가 2015년 처음 선보인 운동화입니다. 하지만 로우로우는 2년간 더 나은 신발을 만들기 위해 다시 개발을 하였고 그 결과 새로운 버전이 출시되었는데요. 그렇게 탄생한 것이 ‘매일 신을 수 있는, 만만하고 편한 신발’ RSHOE 입니다.

 

신발은 어디가 제일 무거워 보이나요? 당연히 아래 부분이 제일 묵직하죠. 그래서 나무, 코르크, 신소재 등을 사용하여 많은 신발 메이커들이 무게를 줄이는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로우로우 R SHOE는 신발의 무게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솔(Sole)을 특수 제작한 컴파운드로 바꿨습니다. 그래서 신발 한 짝이 물 한잔보다 가벼워졌죠.

 

무게뿐만이 아니라 신는 사람들의 발도 고려했습니다. 평발이어서 신발 고르기에 어려움을 가지는 사람, 발에 땀이 많아 신발을 신으면 찝찝한 사람 등 다양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저도 수족냉증이 있는데 이상하게 땀은 많이 나서 맨발로 신발을 신으면 그렇게 찝찝할 수 없어요. 로우로우 RSHOE는 통기성을 위해 솔의 중간에 구멍을 뚫고 멤브레인이라는 특수 소재를 덧대어 바람과 습기가 자유롭게 지나도록 했습니다. 게다가 신발 위쪽에는 빛과 바람이 잘 통하게 수백 개의 작은 구멍들이 있어서 더욱 상쾌하죠. 그리고 평발인 사람들도 편하게 신을 수 있게 솔이 발바닥을 고르게 감싸 않으면서 중간 부분의 아치가 살짝 높습니다.

 

신발이 아무리 편하다 해도 역시 패션 아이템이기 때문에 디자인이 중요하죠. 로우로우 RSHOE는 심플한 디자인으로 매일 신어도 부담이 없습니다. 또한 톤다운 된 컬러로 다양한 코디와 조합해도 자연스럽게 매치 시킬 수 있습니다. 외형적인 면뿐만이 아니라 재질, 모양 자체도 인체공학적으로 설계가 되어있습니다. 발이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도록 발등을 감싸는 패턴을 하나의 조각으로 만들었죠.

 

게다가 원단은 머리카락 굵기의 1,000~10,000분의 1의 초극세사 세무드와 베지터블 레더를 사용하였습니다. 베지터블 레더는 인솔 제작에 사용되었는데요 친환경적으로 무두질 처리를 하여 자연 친화적인 동시에 사용자가 사용하며 색과 모양이 변하는 게 특징입니다. 신발을 신으면 신을수록 나의 생활 습관을 보여주게 되는 신발이라니 신발마저 주인을 닮아가나 봅니다.

 

나의 하루를 결정하게 되는 패션 아이템 신발. 가볍고 산뜻한 로우로우 RSHOE 라면 맨발 이어도 하루 종일 날아갈 듯이 상쾌하고 가볍지 않을까요? 매일 신고 싶어지는 신발 로우로우 RSHOE는 오픈 하루 만에 500%를 달성하고 현재 683%까지 달성하였습니다. 현재 RSHOE는 와디즈에서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중입니다.

와디즈
와디즈는 국내 최고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입니다. 국내를 넘어 아시아 시장까지 진출하는 그날을 꿈꿉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