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새로워진 아이패드와 아이폰 SE

아이폰7 프로덕트 레드에 이어 애플은 몇 가지 기존 제품을 새롭게 단장했다.     9.7형 아이패드 9.7형 아이패드가 새롭게 단장했다. 아이패드 프로의 새 버전이 아닌 아이패드 에어를 대체할 만한 모델로, 애플 펜슬을 지원하지 않는다. 아이패드 프로 사용자는 아직 신제품 불안에 떨지 않아도 되겠다.   9.7형 아이패드의 디자인의 큰 변화는 없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비슷하나 아이패드 에어2, 아이패드 프로 9.7이 아닌 과거 아이패드 에어1의 형태를 그대로 갖췄다. 크기도 무게도 아이패드 에어1과 비슷한 수준이다.   아이폰 6s에 탑재했던 A9 프로세서를 탑재해 전체적인 성능을 크게 끌어올렸다. 아이패드 에어의 이름을 떼고 다시 '아이패드'라는 이름으로 바뀐 게 특징이다. 전문성을 강화한 아이패드 프로, 그리고 콘텐츠 소비에 최적화된 아이패드의 두 가지 층위를 나누고자 하는 의도로 보인다.     아이패드 에어2 출시 당시와 비교하면 가격이 많이 떨어졌다. 아이패드 에어2의 가장 저렴한 모델인 Wi-Fi 16GB 모델이 60만원이었는데, 새로 나온 9.7형 아이패드는 가장 저렴한 모델인 Wi-Fi 32GB 모델이 43만원이다. 이는 다양한 투인원 출시와 함께 아이패드 점유율 변동에 따른 가격 정책으로 풀이된다.   9.7형 아이패드는 실버,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색상이 있다. 홈페이지에서는 준비 중이나, 24일부터 주문할 수 있다고 한다.     아이폰SE 기존 아이폰SE는 지원 용량이 두 배가 됐다. 기존 16GB/64GB에서 32GB/128GB로 바꿔 판매한다. 가격은 아이폰SE 출시 당시로 돌아갔다. 아이폰SE는 한 차례 가격을 낮춰 52만원에 판매하고 있었으나, 지원 용량 리프레시와 함께 출시 초기 가격인 59만원으로 돌아갔다.   용량 변화 외 다른 성능의 변화는 없으며, 마찬가지로 24일부터 주문할 수 있다고 한다.
에디터의 한미디
정녕 아이패드 미니는 출시하지 않는 걸까요...?

빨갛게 빛나는 아이폰7 프로덕트 레드 출시

지난 밤 애플이 홈페이지 업데이트를 마치며 새로운 제품을 소개했다. 무엇보다도 눈에 띄는 것은 빨간색 아이폰7. 아이폰7 프로덕트 레드(Product RED) 에디션이 출시했다.     프로덕트 레드는 에이즈, 결핵, 말라리아 퇴치를 위한 기금을 모으는 브랜드 겸 기부 프로젝트다. 록밴드 U2의 리더인 보노와 DATA의 바비 쉬라이버로부터 시작했다고 한다. 프로덕트 레드 로고를 넣고 판매를 하면 그 수익금의 일부를 재단에 기부하고 이는 에이즈 퇴치를 위한 용도로 쓰인다.     애플은 꾸준히 프로덕트 레드에 참여했고, 이미 다양한 제품이 빨간색 옷을 입고 새롭게 출시한 바 있다. 여태까지 아이패드와 아이폰은 스마트 커버, 실리콘 케이스 등 일부 액세서리만 출시했다면, 이번 아이폰7은 제품 자체가 프로덕트 레드로 출시했다.     뒷면은 카메라 렌즈 부분 때문에 블랙과 레드의 조합으로 보이나, 실제로 전면은 화이트 버전이라 블랙&레드 조합을 바라던 이용자에겐 아쉬움으로 남을 듯하다. 홈 버튼 링도 일반 실버와 같은 색상이다.     구매하면 일정 금액이 에이즈 퇴치 기금으로 마련되는 아이폰7/아이폰7 플러스 프로덕트 레드 에디션은 3월 25일 12시 1분부터 주문할 수 있다. 가격은 기존 아이폰7 시리즈와 같다.
에디터의 한미디
사랑을 담아 3배 빠른 아이폰7

아이폰 케이스에 들어간 안드로이드

iOS도, 안드로이드도 매력적인 OS다. 그래서 이 OS를 섞어보려는 많은 노력이 있었다. 아이폰에서 안드로이드 OS를 심어 듀얼 부팅을 시도하거나, 반대로 안드로이드폰에 iOS나 다른 OS를 넣으려는 시도가 있었다.   킥스타터에 올라온 아이폰7, 아이폰7 플러스 전용 Eye 스마트 케이스는 조금 독특한 방법으로 듀얼 OS를 시도했다. 어떻게 했냐고? 스마트폰을 줄여서 케이스로 만들어버렸다.     https://www.youtube.com/watch?v=gTdladlIKe4 Eye 스마트폰 케이스의 분류는 '아이폰 케이스'지만, 5인치 FHD 디스플레이와 순정 안드로이드 OS를 갖춘 어엿한 스마트폰이기도 하다.     정확한 내부 제원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내부에 2,800mAh 배터리를 탑재하고 256GB까지 용량을 확장할 수 있다. 아이폰과는 아래 라이트닝 케이블을 통해 연결하는 방식으로 전원을 나눌 수 있고, 앱을 통해 데이터를 주고 받을 수도 있다.     또한, 내부에는 2개의 유심을 넣을 수 있다. 기존 아이폰에 들어간 유심까지 포함하면 총 3개의 유심을 넣을 수 있으며, 최대 3개의 휴대폰 번호를 넣어 쓸 수 있다.   Eye 스마트 케이스는 와이파이로 쓰거나, 별도로 넣은 유심의 데이터 네트워크를 활용해 자유롭게 통신할 수 있다.     AOD를 지원해 평소에는 그럴듯한 무늬를 띄워 케이스로 활용할 수도 있으며, Eye 스마트 케이스를 활용할 때는 웹 페이지를 읽다가 아이폰을 뒤집어 메모하는 등 다양한 용도로 쓸 수 있다.     적외선을 지원해 리모컨 기능도 지원하고, 무선충전과 NFC 기능도 지원한다. 또한, 별도의 카메라가 없는 대신 아이폰의 카메라를 빌려 쓰는데, 덕분에 Eye 스마트 케이스로 셀피(Selfie)를 찍으면 아이폰 후면 카메라로 찍는 효과가 생긴다. 그만큼 더 뛰어난 화질의 사진을 얻을 수 있다.   3.5mm 이어폰 단자를 지원해 유선 이어폰을...
에디터의 한미디
문제는 가을에 새로운 아이폰이 나온다는 것이겠죠...?

좋은 것은 크게, 코딩 교육을 위한 빅보드

저는 이과생이고 싶은 문과생입니다. 이과스러운 광경을 보면 가지 않은 길에 더욱 환상을 품고는 합니다. 특히 요새 코딩 교육이 세계적으로 열풍인데요. 우리나라도 2018년 초등학교 5학년 과정부터 SW 코딩 교육이 공식적으로 실시될 예정인데요. 문과, 이과 구분 없이 코딩교육에 자연스럽게 노출될 수 있다니, 딱 15 년만 더 늦게 태어날 걸 그랬습니다. 그래도 코딩을 쉽게 접하도록 해주는 보드는 점점 많이 보급화 되고 있습니다. 오늘 아이템은 장난감 같이 즐기는 코딩 교육 보드입니다.   2005년 이탈리아의 IDII에서 출시된 아두이노는 소프트웨어 코딩 교육의 절대 강자입니다. 저렴한 오픈소스 하드웨어 기반으로, 배우고 수정하고 배포하고 제조할 수 있다는 것을 장점으로 가지고 있습니다.   아두이노를 활용한 SW교육의 효과가 선진국에서는 널리 입증되었지만, 나름의 단점도 있었습니다. 작기 때문에 물리적으로 회로 구성이 어려운 편이며, 어린이들이 사용하기에는 날카로워 다칠 수 있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블루이노의 빅보드는 아두이노의 10배 크기로 단점을 보완하고 장점은 더욱 살린 보드입니다.   10배 더 크기 때문에, 더 이상 바늘 구멍에 실을 통과시키듯이 미간에 애를 쓰며 코딩을 배우지 않아도 됩니다. 당연히 같은 프로젝트를 진행하더라도, 두배 이상 더 수월하게 완성할 수 있죠. 날카로운 부품 때문에 다칠 염려 없이, 안전하게 마감 처리된 점프선과 부품으로 초등학생 저학년들도 쉽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납땜 없이 회로 연결이 가능하며, 다양한 부품을 다양하게 구성할 수 있습니다.   연결 방식도 훨씬 수월합니다. 기존에 보드를 사용해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기존 커넥터 방식의 작아서 연결이 쉽지 않거나 핀이 부러졌습니다. 빅보드의...

리뷰전체보기 >

RECOMMENDED전체보기 >

Earlyadopter HOT!전체보기 >

영웅이 된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랜드로버가 특별한 SUV를 공개했습니다. 프로젝트 히어로(Project Hero)라는 건데요. 오스트리아 적십자 구조대를 위해 개조한 디스커버리입니다.   랜드로버는 지난 1954년부터 적십자를 지원해왔는데요. 이번에 SVO(Special Vehicle Operations) 팀이 만든 이 디스커버리는 더욱 특별합니다.   재난 지역에서 드론을 활용하면 상황을 파악하거나 구조자를 발견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는데요. 프로젝트 히어로에는 아예 지붕에 드론 격납고를 장착했습니다.   슬라이딩 방식으로 지붕이 열리며 드론이 이륙할 수 있죠. 달리는 동안에도 착륙할 수 있는 기술까지 갖추고 있다고 합니다. 이런 시스템은 일반 차량에도 도입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외에도 트렁크에 장비 수납을 위한 슬라이딩 시스템과 전력 공급 장치와 통신 장치 등이 탑재되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hRdim3H98XQ 프로젝트 히어로는 오는 6월 비엔나의 적십자 훈련 센터에 배치되어 테스트와 시뮬레이션 이후 실전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more
남자의 능력을 측정하는 스마트 콘돔
성적 능력은 남자의 대표적인 허세 대상입니다. 단순 사이즈뿐만 아니라 시간과 빈도 등 온갖 허언증이 난무하죠. 이런 허세남에게 i.Con이 필요합니다.   i.Con은 남자의 능력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스마트 콘돔입니다. 이름에서 애플스러움이 느껴지지만 British Condoms라는 곳에서 만들었습니다.   i.Con은 실제로 뒤집어 씌우는 콘돔은 아닙니다. 콘돔과 함께 착용하는 링 형태의 웨어러블이죠. 실체를 확인할 수 없지만 왠지 정력을 강화시켜준다는 성인용품이 연상됩니다.   나노 칩과 센서가 내장되어 있어 둘레부터 시간, 속도, 빈도, 소모 칼로리까지 측정 중입니다. 어떤 자세로 사용했는지도 측정할 수 있게 만든다고 하네요.   측정된 데이터는 스마트폰 앱과 연동되며, 왜 그래야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공유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인증 받은 허세라고 할 수 있겠네요.   i.Con은 2017년에 상용화를 목표로 최종 점검 단계하고 허며, 현재 예약을 받고 있습니다. 이미 예약한 사람이 10만명에 이른다고 하는데요. 자신의 능력이 궁금한 남성이 많은가 봅니다. 가격은 59.99파운드.
more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