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유저에게 기어 S3란? – 삼성 기어 S3 리뷰

삼성 기어 S3는 안드로이드를 쓰는 사람에게 훌륭한 스마트워치였다. 다만, 안드로이드 기기에서만 연동할 수 있는 한계 때문에 아이폰 이용자는 눈물을 머금고 애플워치(물론, 애플워치도 훌륭한 스마트워치긴 하다.) 혹은 다른 스마트워치를 찾아야만 했다. 그러나 드디어 아이폰과 기어 S3가 연동할 수 있게 됐다.   삼성 기어 시리즈의 iOS 연동 약속은 2015년부터 이어진 장기 프로젝트로, 여러 우여곡절 끝에 2년 만에 연동할 수 있는 앱을 앱스토어에 배포할 수 있었다. 이 소식과 함께 아이폰을 쓰면서 덜컥 기어 S3를 지른 얼리어답터 에디터에게 기어 S3를 살펴보며 몇 가지를 물어봤다.   삼성 기어 S3 괜찮아요?     장점 - 빼어난 디자인 - 강력한 운동 지원 기능 - 단독 이용할 수 있는 모델 단점 - 무게 - 불완전한 iOS 지원       언제부터 그렇게 예쁘셨어요? 기어 S3말입니다. 기어 S는 그저 손목에 찰 수 있는 무선 통신기기였다면, 기어 S2부터 비로소 스마트워치라 부를 만하다. 그리고 새롭게 등장한 기어 S3는 여기에 원숙미를 더했다.     단도직입적으로, 기어 S3 도대체 왜 사셨어요? 가장 큰 이유는 디자인이었어요. 지금까지 많은 스마트워치가 나왔지만 정말 '시계' 같은 디자인이 없어 끌리지 않았거든요.     손목에 차고 있는 기어 S3를 보니 절로 미소가 나왔다. 정말 예쁘다. 단지 디자인 때문에 산다는 이야기가 허투루 들리지 않을 정도로 예쁜 디자인을 갖췄다. 불과 수년 전에 사각형의 미래지향적인 기어 S를 출시했다곤 믿을 수 없는 디자인이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프론티어와 클래식 두 가지 디자인으로 나뉘었다. 기어 S3 프론티어를 기준으로 크기는 46x49x12.9mm, 무게는 63g이 됐다. 조금 커지고 조금 무거워졌다. 묵직함을 느끼는 기준은 사람마다 다를...

커피 마니아를 위한 무선 주전자

핸드드립 주전자 중 Stagg라는 제품이 있습니다. 노즐이 길고 몸통 아래쪽에 달려 있어 일반 주전자보다 우아하게 보이는 핸드드립 주전자다운 제품이죠.   이번에 새롭게 무선 주전자로도 나왔습니다. 이름은 Stagg EKG. 특유의 디자인은 그대로 유지했습니다.   가정에서 흔히 사용하는 무선 주전자와 차별적인 기능을 지니고 있습니다. 받침대 부분에 노브를 돌려서 원하는 온도를 설정할 수 있습니다.   노브 반대편에는 위치한 동그란 LCD에서 설정한 온도와 현재 온도를 확인할 수 있는데요. 최대 30분간 온도를 유지할 수도 있습니다. 확실히 컵라면에 물 붓는 용도보다는 커피를 드립하기에 최적화된 제품이죠.   상위 모델인 Stagg EKG+의 경우 전원 온오프 및 온도 설정 등의 기능을 스마트폰 앱에서도 컨트롤할 수 있습니다. 커피 레시피도 참고할 수 있죠.   https://www.youtube.com/watch?v=XIgrgblwrSk 커피 마니아를 위한 Stagg EKG는 킥스타터에서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최소 109달러라는 무선 주전자치곤 다소 비싼 가격이지만 이미 목표액 달성에는 성공했습니다. 그러고 보니 지난 해 가을, 발뮤다에서 출시한 무선 주전자보다 비싸네요.  
에디터의 한미디
컵라면 물 붓는 용은 아닙니다.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거치대 – 대쉬크랩 고스트 리뷰

세상에는 정말 다양한 차량용 거치대가 존재합니다. 저마다 남다른 개성을 지니고 있을 테지만 어쨌든 집고, 잡고, 끼우고, 돌리고, 올리고, 내리는 방식이죠. 그런데 아무리 봐도 도저히 차량용 거치대로 보이지 않는 제품이 나왔습니다. 대쉬크랩(DASH CRAB)이 만든 고스트(Ghost)입니다.       장점 - 귀엽다. - 스마트폰을 거치하지 않아도 귀엽다. - 귀여운데 네오디뮴 자석까지 품고 있다. 단점 - 귀여운 게 전부일 수 있다. - 대시보드 생김새에 따라 스마트폰 거치가 애매해질 수 있다.       솔직한 이름 고스트(Ghost). 그렇습니다. 유령이죠. 오싹한 유령이라기 보다 꼬마유령 캐스퍼가 연상되는 귀여운 모습입니다. 블랙과 실버, 두 가지 컬러로 나왔는데요. 화이트 컬러까지 있었다면 그야말로 캐스퍼입니다.       네오디뮴 자석의 위력 3cm 남짓 짧고 통통한 몸매의 꼬마유령이 커다란 스마트폰을 떨어뜨리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상상되는데요. 어쩌면 그리 큰 힘을 들이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네오디뮴(Neodymium) 자석을 품고 있기 때문이죠.   네오디뮴 자석은 지구상에 존재하는 자석 중 가장 힘이 세다고 알려져 있죠. 네오디뮴 자석의 힘만 놓고 본다면 대시보드 위에 부착할 때 사용하는 3M 테이프의 단단함을 걱정해야 할지도 모릅니다. 운전 중 자동차가 흔들리는 정도로는 스마트폰을 떨어뜨리지 않습니다.   대시보드 위에 꼬마유령 본체를 부착했다면 스마트폰 뒤에도 거치용 하우징을 3M 테이프로 부착해야 합니다. 이런 자석을 이용한 거치대라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죠. 두께가 5mm에 불과하다는 것을 위안으로 삼아야 합니다.   네오디뮴 자석의 단단함은 의심할 바 없습니다. 다만 꼬마유령의 동그란 이마와 하우징의 오목한 부분이 딱 맞지 않아 스마트폰 한쪽 면이 대시보드에 닿거나 밀린다면, 또는 충전 케이블를 연결해 케이블이 당겨진다면 네오디뮴 자석의 위력도 무색해 질 수 있습니다. 그래도 대쉬크랩 고스트는 충분히 감수할만한 매력을 지니고 있죠.       붙여놓고 싶은 거치대 이런 자석을 이용한 거치대는 이미 많이 나와있습니다. 보통 대시보드나 센터페시아에 부착하거나...

무거운 비닐 봉투를 손쉽게 드는 방법

저는 마트에 갈 때 장바구니 한두 개쯤은 가져 가는 습관이 있지만, 가끔 잊어버리기도 합니다. 그럴 때는 구매리스트를 다시 한 번 추려서 짐을 간소화하거나, 또는 비닐 봉투가 손가락을 압박하는 고통을 어쩔 수 없이 참으며 자책합니다.   그 외에도 생활 속에서는 비닐 봉투를 쓰게 되는 일이 은근히 많은데요. 무거운 내용물 때문에 고통 받는 내 손가락이 가엾다면, 이런 손잡이를 써도 괜찮겠습니다. ‘Grocery Gripps’입니다.   별다른 설명을 할 필요도 없겠죠? 비닐 봉투의 손잡이 구멍에 Grocery Gripps를 이리저리 넣고 움켜쥐면 됩니다. 손목에 둘러서 안정적으로 잡거나 편하게 어깨에도 걸칠 수 있죠. 손이 조금 더 자유로워지니 스마트폰에도 더 집중할 수 있겠네요.   마치 등산 배낭에나 쓰일 법한 느낌의 이 나일론 띠 Grocery Gripps는 90kg 정도의 힘이 가해져도 끊어지지 않도록 튼튼하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하긴 그런 힘이라면 비닐 봉투가 이미 산산조각이 났겠군요. 어쨌든 무거운 짐이 담긴 봉투를 쉽게 들 수 있게 도와주는 이 손잡이의 가격은 19.95달러(약 2만3천원)이며, 공식 홈페이지에서 판매 중입니다.   https://youtu.be/OtBgBzQgtpc
에디터의 한미디
이런 것도 파는구나...

7분이면 스마트폰 완충 준비 완료

보조배터리는 이제 거의 필수적으로 가방의 한구석을 차지하는 물건이 되었습니다. 보조배터리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의 배터리 소모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있죠. 그럼 보조배터리의 가장 큰 단점은 뭘까요? 무게와 부피야 그렇다 쳐도, 배터리를 충전할 때 상당히 오래 걸린다는 게 아닐까요? 3~4시간, 길게는 4~5시간 정도는 꽂아 놔야 든든한 양이 차니까요.   ‘NitroQ’는 순식간에 충전되는 보조배터리입니다. 단 7분동안만 보조배터리를 충전해도 스마트폰 하나를 완충할 수 있는 양이 준비됩니다. 오직 15분이면 NitroQ는 완전히 충전되고, 스마트폰 2~3번 정도를 완충할 수 있게 되죠.   전용 어댑터를 사용해서 충전을 하는데, 입력이 19V 3.4A로 65W까지 지원되며 출력은 최대 5V 3.1A로, USB-C에도 대응하죠. 내장된 용량은 5,000mAh입니다. 작은 편이긴 하지만 스마트폰 1~2번 정도는 충분히 커버할 수 있죠. 1,500회를 웃도는 충전 사이클의 수명도 대단합니다. 과전압 방지 등의 안전 기능은 기본으로 탑재되어 있습니다.   사이즈는 약 120x80x13mm 정도로 컴팩트한 편이며, 무게도 180g로 크게 부담이 없습니다. 보조배터리가 꼭 멋질 필요는 없지만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본체에 준수한 디자인은 보기에도 괜찮네요.   혁신적인 보조배터리 NitroQ의 가격은 아직 미정이며 1월 말 출시 예정입니다. 샤오미를 위협할 수 있을까요?   https://youtu.be/rr7xshFOD4A
에디터의 한미디
아침에 잠깐만 꽂아놔도 충분!

리뷰전체보기 >

RECOMMENDED전체보기 >

Earlyadopter HOT!전체보기 >

하루종일 도는 팽이
돌이켜보면 학창시절에 참 재밌게 놀았던 것 같습니다. 특히 쉬는 시간마다 교실 뒤쪽 구석에서 옹기종기 모여 했던 판치기, 딱지치기, 팽이치기는 아직도 가끔 생각나곤 하죠. 지금 소개할 아이템은 학창시절 추억을 건드리는 아이템입니다. 팽이인데요. 당연히 평범한 팽이는 아닙니다.   ‘Zephyr’라는 이름을 가진 팽이인데요. 줄을 감아 돌리는 형태는 아닙니다. 손가락으로 돌릴 수 있는 구조로 설계되어 있죠. 특히 나선형으로 파인 홈이 돋보입니다. 공기역학에 대해 잘 모르지만 왠지 생김새만으로도 공기저항을 덜 받을 것 같은 느낌입니다.   https://youtu.be/s4VUdFmyjjI 한 번 돌려봅니다. 손으로 돌려도 되지만 멈춘 상태에서 입으로 바람만 불어줘도 팽팽 돕니다. 멈출 줄 모르고 끊임없이 돕니다. 속도가 줄어드는 것 같다가도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다시 쌩쌩해집니다. 학창시절엔 1초라도 더 많이 돌리기 위해 그렇게도 노력했었는데 갑자기 허무합니다.   일정량의 바람만 불어준다면 멈추지 않고 계속 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책상 위에 USB 선풍기와 함께 놔두면 좋을 것 같네요. 장난감은 물론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훌륭할 것 같습니다. 일단 흔히 볼 수 있는 팽이 모습은 아니잖아요.   하루종일 도는 팽이 Zephyr는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인디고고에서 투자금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제품을 받기 위한 최소 금액은 95달러며 배송은 2017년 3월로 예정되어 있는데요. 장난감치고 비싼 가격이지만 목표액의 300%를 달성했습니다.
more
포스트잇으로 출력해주는 미니 프린터
한때 미니 프린터가 나온 적이 있습니다. 프린터라는 이름에 무색하게 크기도 작을뿐더러 출력하는 용지도 작았죠. 주로 영수증과 같은 열전사용지를 사용했습니다.   nemonic이라는 독특한 미니 프린터가 등장했습니다. 크기는 이전 미니 프린터와 동일하지만 이번에는 무려 포스트잇으로 출력해주는 제품이죠.   급한 메모라면 포스트잇에 손으로 대충 휘갈기는 것만한 게 없겠죠. 하지만 nemonic이 있다면 PC나 스마트폰에서 정성스럽게 작성한 후 좀 더 깔끔하게 출력할 수 있습니다.   언뜻 보기에 정육면체로 보이는데요. 포스트잇을 쌓아놓은 모양입니다. 실제 포스트잇을 용지로 사용하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네요.   이 제품은 삼성전자 크리에이브랩의 사내 스타트업으로 활동하다가 최근 스핀오프한 Mangoslab라는 기업이 만든 제품이죠.   오는 1월 CES 2017에서 공개를 앞두고 있는 nemonic은 이미 최고혁신상 수상이 확정된 제품입니다. 아직 구체적인 가격이나 출시시기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more

최신 포스트